visual1
visual2
visual3
visual4
visual5
농어촌인성학교 언론보도

제5회 이천체험문화축제

제5회 이천체험문화축제   이천시(시장 조병돈)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간 이천 모가면 소재 이천농업테마공원과 민주화운동기념공원에서 65가지 체험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체험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푹푹 찌는 여름의 길목, 여행가자 조르는 아이들과 때 이른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기회를 찾고 있다면 이천체험문화축제에서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올해로 5회 째를 맞이하는 이천체험문화축제는 행사와 관람에 치중하는 일반 축제들과 달리 모든 프로그램을 방문객이 직접 참여하는 체험으로만 꾸며진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50가지에서 65가지로 프로그램을 확장하고, 더위를 식혀줄 다양한 물놀이 프로그램까지 단단히 준비해서 체험객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이천체험문화축제의 백미는 다양한 체험 아이템이다. 모두 65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중 9가지는 무료로 운영된다. 제1 체험장인 농업테마공원은 입구부터 넓은 바닥분수가 아이들을 맞이한다.   분수대 바로 위에는 대형 열기구와 어린이 동물원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열기구는 지상 30미터까지 올라가는 데 모내기한 들판과 시원하게 달리는 고속도로가 한 눈에 들어온다. 안전을 위해 비행은 하지 않고 상승 하강만 반복한다. 어린이 동물원에는 예쁜 토끼들에게 먹이 주는 체험을 한다. 다양한 가금류가 있었지만 최근 조류독감 때문에 전수 격리돼서 약간의 아쉬움이 있다.   공원으로 올라가면 모내기한 다랑이 논이 우측에 펼쳐지고 왼쪽으로는 물놀이장이 있다. 물놀이장 바로 위에 있는 미니 폭포에서는 시원한 물줄기가 뻗어 나오고 그 옆 50미터 분수터널에서는 안개분수도 있다.  공원 정상에 오르면 넓은 잔디밭을 빙 둘러싼 종합체험장이 나온다. 이곳에만 50여 가지의 체험이 한자리에 모여 있다. 도자도시 이천을 대표하는 도자체험을 비롯해서 송사리 아쿠아리움, 목각인형, 모기퇴치 스프레이, 돼지탈 만들기 등 공예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소시지 바비큐, 요거트, 아이스크림, 슬러쉬, 산수유 와플, 에이브, 닭꼬치 등 먹거리 만들기 체험도 가득하다. 체험장 주변에는 미니말과 당나귀를 타고 공원을 산책하는 코스도 마련되어 있다.   더위를 날려줄 100대100 물총게임도 하루 세 번 진행한다. 양쪽에 길게 늘어선 행렬 가운데로 도깨비가 등장하면 아이들은 일제히 물총사격을 시작한다. 급기야 도깨비의 한지 갑옷이 물을 먹어 벗겨지면 아이들이 승리자가 되고 환호성을 지른다. 물총은 운영본부에서 무료로 임대하는데 갈아입을 옷은 미리 준비해가야 한다.   두 번째 체험 장소인 민주화운동기념공원에서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소통. 민주사람 체험릴레이’ 기획전이 열린다. 대한민국 헌법과 민주주의의 의미, 우리나라의 민주항쟁 역사 등을 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8개의 스탬프를 찍어 가면서 부채, 모자 등 4종의 체험을 동시에 즐기는 릴레이 방식이다. 방문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비용은 모두 무료이다.  16일은 어린이집과 유치원 위주의 단체 예약을 받고 있으며, 17~18일은 가족 단위 위주의 관람으로 예약 없이 선착순으로 체험할 수 있다. 경품 행사도 다양하다. 3가지 이상의 체험을 하고 운영본부에 확인스탬프를 제시하면 돗자리 경품을 나눠준다. 회원사에서 협찬한 고급 비비크림과 무료체험권, 이천쌀 500그램을 나눠주는 행사도 진행한다.   체험 이외에도 두 공원 구석구석을 살펴보고 산책하는 것도 큰 재미다. 테마공원 종합체험장 옆에는 볍씨 파종부터 밥상에 오르는 모든 과정을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쌀문화관이 무료로 개방된다. 물고기 밥 주기도 하고 농기구를 전시하는 미니 박물관도 볼거리다.   쌀문화관 옆에는 물레방아 쉼터가 있고 위로는 어린이 숲 체험장과 산책로가 있다. 체험을 즐기면서 하는 시원한 숲 체험은 보너스다. 민주화공원에도 야외광장과 야트막한 숲체험장이 있어서 산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인기다.   먹거리도 다양하다. 이미 체험장에서 다양한 먹거리 체험을 하지만 정식 식사를 원하는 관람객들을 위해 뷔페식 식당과 다양한 메뉴의 푸드트럭이 대기하고 있다. 체험비도 저렴하다. 1천원부터 2만원까지 프로그램마다 다르지만 대부분 5천원 안팎이다. 물총게임 이외에도 인절미만들기와 페이스페인팅, 민주화공원에서 체험 등 무료체험도 푸짐하다.     이천시를 찾는 체험관광객은 최근 수년 간 급성장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재작년 19만명의 체험객이 다녀갔는데 지난해에는 84%가 늘어난 35만명이 이천을 찾았다. 올해는 5월말 현재 25만 명의 체험객이 방문해 목표인 50만 명을 훌쩍 넘어설 기세다.   이천시의 체험관광이 이렇게 활기를 띠는 것은 2011년부터 이천농촌나드리를 조직해서 체험관광을 집중 육성해온 결과다. 현재 48개 회원 농가, 단체에서 농촌체험, 먹거리체험, 공예체험, 스포츠, 문화체험 등 100여가지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 체험에서는 전국에서 가장 다양한 아이템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것이다.   조병돈 시장은 “축제가 열리는 농업테마공원과 민주화공원은 중부고속도로 남이천IC에서 1분밖에 걸리지 않고, 65가지의 재미있는 프로그램으로 운영되는 이색 축제이기 때문에 많은 관광객들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며 “앞으로 사계절 체험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7-06-13

농어촌 FaceBook
농어촌인성학교를 만나는 또하나의 방법!
SNS를 통해 최신소식을 접하실 수있습니다.
바로가기 ▶
체험활동신청하기